본문으로 이동하시려면 엔터를 누르세요.

HLI


HLI MALL 브랜드 소셜 미디어
대표이사 : 이운재 사업자등록번호 : 213-86-38218 서울시 강남구 역삼동 776-13 성원빌딩 7층 ㈜HLI 개인정보담당자 : 손희정

Copyright 1999 – 2012 ㈜HLI ALL right reserved.



About HLI

HAUTE LIFESTYLE INNOVATOR

HLI는

세계 최고 수준의 Brand 만을 선정하여 육성하는 Brand Develop 전문가 그룹으로 국내 소비자들에게 유럽의 상위 계층들이 즐기는 라이프 스타일을 소개하는 기업입니다.

자세히보기

NEWS

No. 94 2018. 06. 15

유라, 엔제리너스커피 콜라보레이션 오피스용 렌탈 패키지 출시

유라, 엔젤리너스와 콜라보레이션!
오피스 전용 렌탈 패키지 선보입니다.



유라, 엔제리너스커피 콜라보레이션 오피스용 렌탈 패키지 출시 
(서울=뉴스1) 김수경 기자 | 2018-06-15 11:37


공기청정기부터 건조기, 가습기, 안마의자 등 생활 필수품만큼이나 삶의 질을 높여주는 다양한 제품들이 등장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국내의 렌탈 시장규모가 급속도로 성장하고 있다. 

큰 비용을 들여 제품을 구입하기보다는 합리적인 가격으로 제품과 서비스를 함께 이용하는 렌탈이 합리적인 소비 패턴으로 자리를 잡았기 때문이다. 실제로 국내 렌탈 시장 규모는 10년 사이에 8배 성장하였으며, 오는 2020년에는 40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렌탈 시장에서 빼놓을 수 없는 것이 커피머신이다. 성인 기준 국내 커피 연간 소비량이 377잔에 달할 정도다 보니, 언제 어디서나 갓 내린 향긋한 커피를 마시고 싶어 하는 사람들이 많은 덕분이다. 

이에 전자동 커피머신의 프리미엄 브랜드로 유명한 스위스 커피머신 브랜드 유라(JURA)가 엔제리너스커피와 오피스용 렌탈 패키지를 출시했다. 신청은 엔제리너스몰을 통해 가능하다. 

최고급 품질의 원두커피를 사무실에서도 즐길 수 있도록 마련한 서비스로, 중소형 사업장에서 약정기간 2년 동안 월 4kg 이상의 원두를 구입하는 조건이다. 렌탈 서비스 출시 기념으로 원두 3kg도 사은품으로 제공한다. 

커피머신은 유라가 오피스 전용으로 새롭게 선보인 WE라인으로 제공되어 최첨단 커피추출 시스템이 적용되어 더욱 풍성한 크레마와 고소하고 깊은 맛을 느낄 수 있다. 함께 제공되는 엔제리너스 원두는 Q-Grader가 엄선한 최고 품질의 생두만을 직접 수입해 로스팅한 엔제리너스커피의 대표적인 블랜드 커피 중 하나다. 

유라의 오피스용 렌탈 패키지는 클래식 커피만을 추출하는 WE6(월 23만8400원)와 배리에이션 커피 추출이 가능한 WE8(월 26만3000원)으로 출시되었으며, 24개월의 렌탈 기간이 종료되면 커피머신의 소유권이 자동으로 이전된다. 


뉴스출처 : http://news1.kr/articles/?3346267

열기

No. 93 2018. 06. 15

유라, ‘아이스 기획전’ 실시…A1,E6 모델 10% 할인

6월 프로모션
유라 전국 백화점 매장에서 A1, E6 모델 10% 할인
시그니쳐 유리잔 및 원두 추가 제공



유라, ‘아이스 기획전’ 실시…A1,E6 모델 10% 할인 
이한재 기자승인 2018.06.14 10:06


유라 시그니쳐 유리잔 2잔과 카페드유라 원두 500g이 여름 한정 사은품으로 제공된다. 사진=유라 제공

[매일일보 이한재 기자] 유라는 오는 30일까지 가정용 커피머신 A1과 E6 모델을 10% 할인된 가격에 구매할 수 있는 ‘유라 아이스 기획전’을 실시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기획전에서는 유라 시그니쳐 유리잔 2잔과 카페드유라 원두 500g이 여름 한정 사은품으로 제공된다. 유라 시그니쳐 유리잔은 여름 프로모션 한정으로 증정된다. 

유라 A라인은 23.9cm 미니멀 한 디자인의 커피머신이고, E 라인은 블랙과 실버가 조화된 스테디셀러 라인이다. A1 모델의 경우 에스프레소, 리스트레또 전용 제품이며, E6는 한글 디스플레이가 적용돼 사용의 편리함을 더했다. 

또한 스위스의 독자적인 기술 ‘멀티 분사 추출 방식’이 적용됐으며, 그라인더 내 커피잔류량을 60% 이상 줄여 커피가 추출될 때마다 그 맛과 향을 최대로 살린 아로마 G3 그라인더가 탑재됐다. 아포카토, 샤케라토, 큐브라떼 등 다양한 아이스 베리에이션 커피 메뉴를 즐길 수 있다. 

더욱이 기획전 기간 동안 A1과 E6 외 기종의 유라 커피머신을 구매할 경우 5% 할인 혜택을 제공하며, 카페드유라 원두 500g을 사은품으로 증정한다. 

그 중 유일한 화이트 컬러의 A7 모델은 원터치로 카푸치노와 라떼 마키아또까지 추출할 수 있어 다양한 메뉴 구현이 가능한 제품이다. 본 프로모션이 적용된 유라 커피머신의 혜택은 전국 유명 백화점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뉴스출처 : http://www.m-i.kr/news/articleView.html?idxno=424007

열기

No. 92 2018. 06. 15

이운재 HLI 대표 "韓커피시장 이제 시작… 홈카페 문화 이끌 것"

이운재 HLI 대표 "韓커피시장 이제 시작… 홈카페 문화 이끌 것" 
2018-06-12 A32면  김보라 기자 



스위스 커피머신 '유라' 20년째 수입 판매해 온 이운재 HLI 대표

외환위기 직후 최고급 제품 수입  
상위 1%·오피스 시장 집중 공략  

"프리미엄 홈카페 시장 주도할 것" 

외환위기의 그늘이 채 가시지 않은 1999년. 버블이 꺼진 유통가에는 저가 브랜드와 폭탄 할인 상품이 넘쳐났다. 이때 대당 수백만원이 넘는 스위스 명품 커피머신 ‘유라(JURA)’를 수입하기 시작한 사람이 있었다. 이운재 HLI 대표(57·사진)다. 역발상의 계기는 단순했다. 당시 프랑스 커피머신 회사의 한국법인장이던 그는 스타벅스가 서울 대현동 이화여대 앞에 한국 1호점을 내는 것을 보고 무릎을 쳤다. ‘프리미엄 커피 시장이 열리는 건 시간문제’라고 확신했다.  

이런 확신이 현실이 되기까지 거의 20년이 걸렸다. 사업 초기 연간 200대 정도 팔리던 유라는 지난해 5000대 이상 나갔다. 삼성전자 LG전자 네이버 등 대기업은 물론 금융권과 외국계 기업 사무실에서 대부분 유라 기기를 쓴다. 홈쇼핑에 등장하면 매번 시간 내 매진된다.  

최근 서울 역삼동 유라 플래그십 매장 알라카르테에서 만난 이 대표는 “에스프레소의 개념도 없던 국내 시장에서 명품으로 시작하는 게 쉽지 않았지만 20년이 지난 지금 빛을 보고 있다”며 “한국 커피 시장은 이제 본격적으로 꽃을 피우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유라는 1931년 스위스에서 설립된 회사다. 1937년부터 커피머신을 생산했고 1990년대부터 전자동 에스프레소 기기를 선보였다. 대당 가격이 200만원에서 1400만원대로 글로벌 프리미엄 커피머신 시장에서 60% 이상의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다. 
"IMF 직후부터 명품 커피머신 '유라' 수입… 삼성·LG도 넘어온 '역발상'" 

이 대표는 상위 1% 시장부터 공략했다. 백화점과 호텔에 먼저 선보였다. 에피소드도 있다. “처음 백화점에 납품할 때 정수기인 줄 알고 가격표에 ‘0’이 하나 더 붙은 거 아니냐고 놀라는 사람도 있었어요.” 

외국계 회사들이 먼저 알아봤다. 회사 공용 커피머신으로 대량 사들이기 시작했다. 그는 사무실의 커피 통합 솔루션인 OCS(office coffee solution)를 고안했다. 단순히 기기만 수입해 팔아서는 지속 가능성이 없다고 판단했다. HLI의 모든 직원을 바리스타로 교육해 전문 인력으로 키우고, 고객사 건물에 상주하며 커피 기기 등을 통합 관리하도록 했다. 커피 맛이 좋다고 입소문이 나고, 관리해주는 직원까지 파견하니 주문이 몰렸다. 대기업 회장과 임원들은 신제품이 나올 때마다 가장 먼저 달려오는 단골이 됐다. 

지난해 편의점 GS25와 6개월여에 걸친 대규모 프로젝트를 했다. ‘최고의 커피 맛을 편의점에서 구현하겠다’는 목표로 시작한 연구는 대량 발주로 이어졌다. GS25에 1300만원대 ‘유라 기가X8G’ 모델 1만 대를 공급했고 올해 추가 공급할 예정이다. 그는 “스타벅스가 에스프레소 기반의 커피 문화를, 네스프레소가 홈카페 문화를 퍼뜨리며 한국 커피 시장이 성장해 왔다”며 “커피를 취향대로 선별해 마시는 프리미엄 홈카페 시장은 이제 열리기 시작했고, 유라가 이를 이끌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유라의 사용자가 많아지면서 이 대표는 새로운 도전도 시작했다. 일본, 유럽 등에서 로스팅을 직접 배우기도 한 그는 죽전에 로스팅 공장을 세우고 원두 공급에 나섰다. 커피머신을 직접 체험하고 유라 기기로 만든 커피를 맛볼 수 있는 커피 전문점 ‘알라카르테’ 매장도 역삼동, 분당에 이어 제주까지 확대했다. 

이 대표는 “유라는 플랫 화이트(호주에서 개발된 커피로 에스프레소 위에 단단한 우유 폼을 올린 음료)까지 만들어낼 정도의 최고의 기술력을 갖고 있다”며 “최적화된 커피 원두를 직접 블렌딩했다”고 말했다. 수입차 서비스센터와 비슷한 개념의 커피머신 AS센터도 구상 중이다. 스위스 유라 본사에서 운영하는 프리미엄 AS센터의 개념을 그대로 가져오는 방식이다

글=김보라/사진=김영우 기자 destinybr@hankyung.com

뉴스출처 : http://news.hankyung.com/article/2018061140821

열기

WITH THE HLI 당신의 꿈과 열정을 위해 HLI에 도전하세요!

RECRUIT

당신의 꿈과 열정을 전문가를 위한 전문가 그룹, ㈜ HLI와 함께 하세요.

재능과 열정을 겸비한 HLI인들과 함께 보다 나은 미래를 꿈꾸세요. 단지 회사가 성장하는 것이 아닌, 모든 HLI인들이 함께 성장하고 발전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합니다. 기회의 문은 누구에게나 열려 있습니다.

자세히보기

CS CENTER

CUSTOMER SERVICE HLI 고객센터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문의 사항에 대해 성심성의껏 답변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궁금하신점이 있으시면 1:1 문의를 이용해 주세요. 성심성의껏 답변하도록 하겠습니다.

자세히보기